배우 소유진, 입양대상 아기위해 분유·후원금 전달

"아기들이 건강하게 자라 하루빨리 사랑의 가정 만나길”

가-가+sns공유 더보기

이현재 기자
기사입력 2018.05.30 10:01

▲  29일 배우 소유진이 대한사회복지회를 방문한 모습


배우 소유진은 29일 대한사회복지회를 방문해 친권포기, 유기 등 다양한 이유로 요보호 상황에 처한 영유아들이 건강하게 성장해 입양되거나 원가정에 복귀할 수 있도록 격려하기 위해 퓨어락 분유 100캔과 후원금 500만원을 전달하고, 영아일시보호소에서 아기 돌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2013년 시작으로 매년 연예인 봉사모임 ‘따사모(따뜻한 사람들의 모임)’와 함께 입양을 기다리는 아기들과 장애아동을 위해 자원봉사, 물품기부, 음악회 사회진행 등 지금까지 꾸준히 활동을 해왔다.

올해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의 경우 한해 요보호아동이 4121명에 달하며, 그 중 285명이 입양을 통해 새로운 가정을 만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애나 질병이 있는 아동이 국내 입양될 확률은 전체 입양의 3.7%(2015년. 보건복지부)에 불과해 영유아기 요보호아동의 의료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소유진은 “영유아기의 부족한 영양은 성장에 어려움을 가져온다”며 “장애나 질병이 있는 아기가 국내에 입양될 확률이 매우 낮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아기들이 건강하게 자라 하루빨리 사랑의 가정을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