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후진국형 참사 언제까지

가-가+sns공유 더보기

신민정
기사입력 2014.10.21 17:55

▲ 칭찬합시다운동중앙회칭찬합시다운동본부 회장 나 경 택     ©신민정

[KPANEWS=나경택 칼럼]또다시 어처구니없는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 경기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공연장에서 환풍구 덮개 붕괴사고로 관람객 16명이 지하 4층 20m 아래로 떨어져 숨지고 11명이 부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야외공연장에서 관객 27명이 환풍구 덮개 철망 위로 올라가 걸그룹 공연을 지켜보던 중 덮개가 관객들의 무게를 못 이겨 휘어지면서 붕괴한 것이다. 가수들을 좀 더 가까이에서 보려고 환풍구에 올라갔다가 변을 당했다고 한다.

 

11명 부상자 가운데 심정지 등 중상을 입은 사람도 포함돼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한다. 순식간에 일어난 사고여서 곧바로 소방당국이 출동했으나 이미 상황이 종료된 후였다. 참으로 안타깝고 어처구니없는 일이다. 이날 사고도 온전히 안전 불감증에 의한 인재였다. 사고가 난 환풍구는 계단식으로 된 데다 턱이 1m 높이여서 관객들의 접근이 용이했음에도 진입을 막기 위한 안전시설은 전혀 없었다.

 

공연장에 안전요원들이 배치돼 있었으나 관객들의 환풍구 진입을 제지하지 못한 점도 큰 문제다. 환풍구 안에 낙하를 막아주는 보호물도 설치돼 있지 않아 사망사고를 예방할 수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사정이 이런데도 공연을 주최한 경기도와 성남시 모 언론사는 아무런 안전조치 없이 공연을 감행했다. 공연 도중 사회자가 한 차례 환풍구 붕괴 위험을 경고한 게 전부였다고 한다. 사고가 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환풍구 철망의 내구성이나 하중 안정성도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드러날 경우 책임을 물어야 한다. 공연장 사고는 20여 년 전부터 빈발해왔다. 대구의 MBC 공개방송에서 좋은 자리를 차지하려다 앞쪽 관람객들을 덮쳐 한 명이 사망했고, 2005년 경북 상주의 MBC 가요콘서트에서는 앞줄 관람객들이 연쇄적으로 넘어지면서 11명이 숨지고 110명이 부상했다. 현장에는 시공 때부터 펜스를 쳐 접근을 막았어야 할 환풍구 덮개 주변에 아무런 안전시설이나 위험경고 표시가 없었다. 공연장 안전요원들이 위험한 환풍구 주변의 관람객들을 미리 통제하지 않은 것도 아쉬운 대목이다. 이번 참사에도 우리 사회의 엉성한 속살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선진국의 경우 전문 인력들이 무대 세트를 세우고 안전을 점검하지만 우리의 공연·스포츠계는 빈약한 자본과 열악한 사정 때문에 허술하게 관리하기 일쑤다.

 

주최 측도 더 많은 관람객 유치에만 신경을 쓸 뿐. 선진국처럼 행사장 곳곳을 미리 점검하고 사전에 위험을 통제하는 것은 엄두조차 못 대는 형편이다. 이날 사고는 한국이 세월호 참사를 겪고도 안전에 관한 한 전혀 교훈을 얻지 못했음을 잘 보여준다.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거나 기본적인 안전시설만 갖췄어도 발생하지 않을 사고가 빈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와 사회 전체가 나서 안전이란 말을 닳도록 외쳤지만 헛구호에 불과했던 것이다. 언제까지 이런 후진국형 참사를 지켜봐야 하는지 답답하기 이를 데 없다.

 

정부와 시민사회의 안전의식에 문제가 없는지 성찰해야 한다. 아울러 환풍구는 이번에 사고가 난 야외공연장 말고도 지하철 주변 도로 등 도심에도 산재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올라설 경우 언제든 붕괴할 위험성이 있지만 아무런 안전장치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람들이 올라설 수 없도록 하는 대책마련이 필요하다. 환기와 안전을 위해 설치하는 환풍구는 언제든 흉기로 변할 수 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겪이지만 우리의 대중시설 주변에 위험요인이 없는지 철저한 점검이 필요하다. 또한 이런 후진국형 비극을 막으려면 설계단계 때부터 안전을 충분히 고려해야 함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그리고 우리 스스로 안전불감증에 젖어 참사를 자초하지는 않는지 냉정하게 따져봐야 할 것이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