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기업 12곳, 자재 관리로 4000억 원 절감 추진

산업부, 자재관리 개선 전담반 발족…2026년까지 25%넘는 비용절감 목표

가-가+sns공유 더보기

김재수 기자
기사입력 2023.11.04 07:25

에너지 공기업 12곳이 부적절하게 장기보관중이거나 미활용되고 있는 자재를 효율적으로 관리해 2026년까지 4000억 원 규모의 비용 절감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수송동 석탄회관에서 12개 주요 에너지 공기업이 참여하는 ‘자재관리 개선 전담반(TF)’을 발족하고 제1차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TF 발족은 에너지 공기업들이 자재 관리를 부실하게 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에너지 공기업들이 설비 고장 등에 대비해 비축 중인 자재 중 3년 이상 된 자재가 약 1조 6000억 원 규모이며, 일부 자재의 경우 장부상 단가가 0원으로 처리되는 등 자재 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산업부는 자재관리 개선 TF를 구성·가동해 이달 중 에너지 공기업의 자재 관리 현황을 전수조사한 뒤 효율적인 관리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 산업통상자원부 누리집 포토뉴스 화면 갈무리  ©



산업부는 2026년까지 현재 장기 보관 자재의 약 25%를 정리해 총 4000억 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두는 것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공기업들은 자재의 수요 예측 정확도를 높이고, 유사 발전소 간 자재를 통합 관리하는 등 장기 미활용 자재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또 미활용 자재의 회계처리 기준을 개선하고 미활용 자재의 재활용·재판매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개선 대책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자재관리 개선 전담반(TF) 운영을 통해 개선방안을 논의한 뒤 내년 상반기 중 에너지 공기업 자재관리 개선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