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부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번’으로 통합 운영

“한 명의 생명도, 자살 zero, 구하자” 의미…기억하기 쉬운 세자리
상담원 추가 확충, 취약 시간대 집중 인력배치 등 안정적 응대율 확보

가-가+sns공유 더보기

김재수 기자
기사입력 2023.10.23 18:00

내년 1월부터 자살예방 상담전화가 기존 4자리 번호인 1393번 등에서 기억하기 쉬운 세자리인 ‘109’번으로 단축, 통합 운영한다.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자살예방 상담 전화번호를 알기 쉬운 세자리긴급번호 109번으로 통합해 운영한다고 23일에 발표했다.

 

한편 복지부는 지난 2월부터 국민통합위원회와 함께 자살예방정책을 논의해 왔다.

 

지난 8월 25일 국민통합위원회 1주년 성과보고회에서 ‘세 자리 통합 상담번호 구축’ 정책이 제안됨에 따라 관계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자살예방 상담번호를 개편하기로 했다.

 

현재 운영 중인 자살예방 상담번호 1393번은 자살 예방을 위해 연간 10만 건이 넘는 전문적인 전화 상담을 수행해 왔다.

 

다만 아직 인지도가 낮고 상담사 부족 등으로 정신건강 상담전화(1577-0199), 청소년 상담전화(1388) 등을 함께 홍보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이후 사회환경 변화에 따른 자살률 증가가 우려됨에 따라 더욱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자살예방 상담번호를 내년 1월부터 기억하기 쉽고 긴급성을 담은 번호 109번 하나로 통합 안내하고 상담 인력도 충원하기로 했다.

 

통합번호 109번은 ‘119’와 같이 자살이 ‘구조가 필요한 긴급한 상황’이라는 인식을 줄 수 있고 “한 명(1)의 생명도, 자살 zero(0), 구(9)하자”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 자살 사건 보도 시 안내문 변경 사항  ©



한편 자살예방 상담전화의 응대율은 최근에는 70%까지 개선된 상황이다.

 

또 이번 통합번호 109 운영에 따라 내년 상담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가적인 상담원 확충 ▲야간과 새벽 등 취약 시간대 집중 인력 배치 ▲상담원의 장기 근속 유도 등을 통해 안정적인 응대율을 확보할 예정이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자살예방 상담 통합번호가 조속한 시일 내 제대로 작동될 수 있도록 시스템 전환, 인력 확충 등 필요한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자살을 예방하는 데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는 효과적인 상담전화가 운영될 수 있도록 집중 안내하고 홍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