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오송 궁평2지하차도 사고 원인 규명 감찰 착수

모든 관련 기관 예외없이 조사 대상에 포함…“수사의뢰 등 모든 조치 취할 것”

가-가+sns공유 더보기

정재훈 기자
기사입력 2023.07.18 09:09

국무조정실이 충북 오송 궁평2지하차도 사망사고와 관련, 원인 규명을 위해 17일 감찰에 착수했다.

 

인명피해 발생 경위와 관련해 국조실은 “사고 발생시간인 15일 오전 8시 40분보다 1~2시간 가까이 빠른, 사고 당일 오전 7시 2분과 7시 58분에 이미 ‘오송읍 주민 긴급대피’와 ‘궁평지하차도 긴급통제’를 요청하는 112 신고가 각각 한 차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조실은 “그날 새벽 충북도·청주시·흥덕구 등 현장을 관할하는 광역·기초자치단체와 경찰·소방에 들어온 모든 위험 신고 및 후속 조치의 기초자료를 확보하는 작업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 국무조정실 누리집 화면 갈무리  ©



특히 사고 전 궁평2지하차도에 대한 교통통제가 적시에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이유를 밝히기 위해 관련 지자체와 경찰·소방의 안전조치 내역을 살펴보고 미호천 임시 제방공사와 관련된 각종 행정기록 등도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에는 모든 관련 기관이 예외 없이 조사 대상에 포함된다.

 

국조실은 “이번 조사는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지 못한 원인을 밝히기 위한 것”이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국민 여러분께 신속하고 투명하게 알려드리고 징계, 고발, 수사의뢰, 제도개선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